커뮤니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4.20 [01:04]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투" 운동 확산에 연루목사 “나 떨고 있니?”
성범죄, 경찰청통계 종교인이 직업군 가운데 최고, 그 중 목사가 최고
 
달랑 기사입력  2018/03/05 [08:09]

과거 일부 대형교회 목사나 대형 사찰의 스님들이 일으킨 성추문이 암암리에 소문으로만 도는 정도였던 종교계에서 피해 당사자들이 전면에 나서 성직자나 종교시민단체 간부 등을 가해자로 지목하면서 '미투 운동'(나도 당했다)의 불길이 번져 그 최종목적지는 연루 목사들이 것으로 추정하는 글이 올라 관심을 끌고 있다.

 

천주교 수원교구에 속한 한 신부가 해외 선교 활동 중 여성 신자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폭로 후, 천주교인권위원회 간부가 여성 활동가를 성추행했다는 폭로에 천주교계는 지난달 28일 김희중 대주교가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했다.

 

경찰청이 201612월 내놓은 통계 '2010~2016 전문직군별 성폭력 범죄 검거인원수'를 보면 전체 5261명 가운데 직업 종교인이 681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의사 620, 예술인 406, 교수 182, 언론인 82, 변호사 30명 등이 이었다. 직업 종교인 가운데는 단연 목사가 가장 많았다.

 

개신교는 십계명 중 제7계명 간음하지 말라를 법원으로 교회재판을 통해 처벌하는 규정이 있고, 천주교는 십계명 중 제6계명이 간음하지 말라를 근거로 징계위원회에서 처벌한다. 불교는 불사음이란 규정으로 '나는 성적인 부정행위를 피하는 수행에 책임진다'는 것으로 이를 지키지 않으면 율장을 통해 승려의 참회유도와 징계를 결정한다.

 

가톨릭 신부의 성폭력을 충격으로 받아 드리는가 하면, 독신의 신부에게 동정론의 양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기자들의 펜 끝은 목사들 보다 신부들에게 비교적 부드럽다고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확산되는 미투 운동이 종교계를 넘어서는 이 때 연루 된 목사가 이런 말이 예측된다.

 

나 떨고 있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5 [08:09]  최종편집: ⓒ dalang.tv
 
기독교를 완전 망쳐 놓은 신통방통 신기가 가득한 목사를 조금씩 알려드리죠. 두리둥실 18/03/11 [20:52] 수정 삭제
  Me Too 보다 더 짜릿한 정보를 내 보내야겠군요. 목사 약점잡고 더러운 영을 이곳저곳에 뿌리며 주술행위로 30년을 살아오고 있는 여자 목사에 대해 하나씩 정체를 들어내 드리면 어떠시겠어요. 모두 이 감미롭고 달콤하고 점 잘 쳐주고 잘 하면 좋은 것 많이 물어다 먹여주는 맛에 목사, 장로, 전도사, 권사, 집시, 젊은들까지도 찰싹 달라붙어 달랑달랑 충성하며 살아 진정 기독인으로서의 성경도 필요없고 성령님의 감동도 필요없어 오직 하나님보다 더 신령한 그 치마바람 속에 파붙혀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해 조금씩 소개해 드리죠. 이제 재미없는 장창진 목사 애기 그만하고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겨줄 재밌는 일에 취해 보시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1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소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여양로1430-1
전화 031-884-1491| 발행인 편집인 청소년담당 안찬근
등록연월일 2015. 1. 23 | 등록번호 경기, 아 51146
달랑후원은 (예금주) 경인교회 농협130022-51-238016 (등록번호31024-0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