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6 [01:04]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달랑목사, 고상만기자 기사쓰기에 다녀와서
라이브폴 투표해 주세요. 이글을 읽은 독자님들에게 구독료로 숙제입니다.
 
달랑 기사입력  2018/03/17 [21:17]

최근 매주 목요일 오마이뉴스 서교동사옥에서 있는 고상만기자의 기사쓰기 강의에 참석해 공부함은 달랑뉴스와 요양보호사 밴드에 글을 쓰시는데 도움을 받기 위해서 입니다.

 

배운 것을 나누기 위해 전달 교육입니다. 잘 읽고 여러분들도 댓글 쓸 때 참고하시고, 달랑뉴스 기사제보에 투고도 해 보시지요. 기사로 채택되면 보도되겠지만 원고료는 없답니다.


1. 매체에 맞는 글을 쓰라 - 달랑뉴스는 달랑뉴스에 맞는 글을 써야겠지요. 조선일보에 진보적인 글을 투고해 봐야 채택되지 아니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요양보호사 상담소 밴드는 상담외에 감성적인 들 등 광고는 즉시 삭제하고 있답니다.

 

2. 재밌게 써라. - 글을 글로 느끼지 아니하게, 영상과 대결에서 이기는 글을 써라. 길게 쓰는 글은 대게 재미없지요. 긴 설교는 질색입니다. 제목에서 확 끌리게 써라. 일명 3초의 승부입니다. 고민을 많이 해봐야합니다. 요양보호사 상담소 밴드에 게재된 아래 글 제목에서 어떤게 더 끌리나요?

1. 보험료로 뗀 내 월급 안녕한가?

2. 내 월급 공제 보험료가 수상타!

위 둘 과 3. 모르겠다. 중에서 라이브폴에서 투표해 주세요.

저는 고민했지만, 여러분은 고민하지 말고, 그냥 끌리는 곳에 한표 주세요.

 

3. 독자대상을 정확하라 - 달랑뉴스는 교인 중에서도 진보 개혁성의 교인들이 대상입니다. 요양보호사 상담소 밴드는 요양보호사가 읽는 글을 써야겠죠. 설교도 듣고싶은 말을 해야하는 거죠.

 

4. 시의성있는 글을 써라 - 글도 타이밍입니다. 요즘은 미투가 대세지요. 북미회담 등

 

5. 글에서 대안을 제시하라 - 맞는 글을 읽었지만, 대안이 없다면, 허무하겠지요. 그래서 어쨌다는 거냐? 설교를 듣고 나오면서 "내가 뭘 들었지?" 한다면 대안이 없었던지, 너무 많은 대안을 던졌던지 입니다. 아니면, 자기도 모르는 것을 횡설수설 쓴 것이지요.

 

결론, 글을 잘 쓰려면, 자기 마음 속에서 충분히 농 익은 내재 된 글이어야 합니다. 끝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7 [21:17]  최종편집: ⓒ dalang.tv
 
1/51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소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여양로1430-1
전화 031-884-1491| 발행인 편집인 청소년담당 안찬근
등록연월일 2015. 1. 23 | 등록번호 경기, 아 51146
달랑후원은 (예금주) 경인교회 농협130022-51-238016 (등록번호31024-0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