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7 [23:04]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록목사, 접입가경 "그룹섹스"강요 의혹
피해자 중 성병에 감염 산부인과 치료, 성경문구로 성관계 유도, 설득
 
달랑 기사입력  2018/04/12 [08:16]
이재록목사 축도하고 있다.  홈피갈무리

 여성 신도들을 수 십 년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이재록 만민중앙교회의 목사가 피해자들에게 집단 성행위까지 강요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피해자들 중엔 성병에 감염돼 산부인과 치료를 받은 이들도 있었다.

JTBC ‘뉴스룸’은 이 목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을 토대로 이 목사가 집단 성행위, 이른바 그룹 섹스까지 요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나를 포함해 이재록 씨를 포함 모두 7명이 모였다. 그룹 XX를 했었다”고 JTBC에 말했다. 이 여성은 또 “이제 다 같이 만들자. 천국에서도 이런 아름다운... 항상 내 로망이었다는 표현을 했었다”고 부연했다.

피해자들이 머뭇거리자 이 목사는 성경 문구나 천국에서의 삶을 얘기하며 성관계를 유도, 설득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그때 성병이... 서로 얘기 해서 병원 산부인과도 가서 치료도 받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복수의 피해자들로부터 집단 성행위를 강요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당시 진료 기록 등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 출신 여성 5명은 과거 이 목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적이라고 판단, 이 목사를 출국 금지한 상태다.

이 목사는 ‘기도처’로 알려진 경기‧서울 아파트에 비밀 거처를 마련한 뒤 늦은 시간 여성 신도를 불러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목사는 성폭행 뒤 피해자들에게 매번 돈 봉투를 건넸다. 금액은 수 백 만원에서 수 천 만원에 이르는 현금이었다. 피해자들은 돈을 써버리면 이상한 사람이 되는 것 같아 다시 교회에 헌금했다고 했다.

 

 

 

이에 교회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다. 밤에 여신도를 따로 불러들이는 일도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이 목사가 현재 거동도 하기 힘들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교회 측은 JTBC 뉴스룸의 추가보도를 막기 위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교회 측은 ‘뉴스룸’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반면 경찰은 성폭행 뒤 건넨 거액의 돈이 입막음용이라고 보고 조만간 이재록 목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2 [08:16]  최종편집: ⓒ dalang.tv
 
1/51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소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여양로1430-1
전화 031-884-1491| 발행인 편집인 청소년담당 안찬근
등록연월일 2015. 1. 23 | 등록번호 경기, 아 51146
달랑후원은 (예금주) 경인교회 농협130022-51-238016 (등록번호31024-0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