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6 [01:04]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태평양에 이주시킨 이단목사, 경찰 체포
 
달랑 기사입력  2018/07/28 [11:37]

이단 논란을 빚고 있는 경기도 과천 은혜로교회 목사가 남태평양에 이주시킨 일부 신도를 감금하고 집단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 교회 목사 신모씨를 긴급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신 목사는 지난 2014년쯤부터 신도 400여명을 남태평양의 피지 섬으로 이주시킨 뒤, 일부를 감금하고 교회 관계자들을 불러 집단 폭행한 혐의(특수상해)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신 목사는 피지 수도 수바에서 차량으로 30분 거리에 떨어진 지역에 일명 '그레이스로드 팜'을 설립한 뒤 "이곳이 낙원이다. 살아서 영생하자"며 신도들을 이주시켜 왔다.

하지만 이곳에서 십수명의 신도들이 특정 신도를 둘러싸고 자신들 만의 독특한 의식이라며 집단 폭행을 벌여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아울러 해외 이주비 명목으로 일부 신도들에게 헌금을 요구하고, 이탈을 막기 위해 여권을 빼앗았다는 의혹까지 나와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전날(24일) 은혜로교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신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교회 집행부 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와 해외에 이주한 신도들의 안전 보장을 위해, 지금으로서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피지에서 이 교회 리조트 공사 중 선박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은혜로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총회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됐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등 주요 교단들은 교인들에게 신 목사 집회에 참석하지 말것을 권고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8 [11:37]  최종편집: ⓒ dalang.tv
 
1/51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소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여양로1430-1
전화 031-884-1491| 발행인 편집인 청소년담당 안찬근
등록연월일 2015. 1. 23 | 등록번호 경기, 아 51146
달랑후원은 (예금주) 경인교회 농협130022-51-238016 (등록번호31024-01118)